공지사항

 
작성일 : 14-04-03 14:35
올해 ‘해외건설 전문인력’ 4천 명 양성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08  

올해 ‘해외건설 전문인력’ 4천 명 양성


2014년 03월 13일 --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해외건설 인력난 해소와 청년층의 해외취업 활성화를 위해 건설기술교육원 등 9개 기관에서 ‘14년 총 4천 명의 전문인력을 양성한다고 밝혔다. * 대학교 졸업(예정)자 등 미취업자 3,300명, 건설업체 재직자 700명


(취업 과정)


우선, 업계의 수요를 반영하여 대학생 등 미취업자를 대상으로 하는 단기 취업과정 규모를 ‘13년 2,800명(목표)에서 ’14년 3,300명으로 대폭 확대하고, 특히 외국어 사용이 능통한 고급 인력 양성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 ‘14.1 해외건설업체 설문조사 결과 해외건설사업 진행시 가장 큰 애로사항은 전문인력 확보의 어려움이며, 교육을 통해 고급관리자 양성이 가장 필요하다고 응답 * 건설기술교육원 1,700명, 해외건설협회 200명, 전문건설공제조합 기술교육원 120명, 한국플랜트건설연구원 520명, 건설산업교육원 760명


먼저, 해외건설공사 비즈니스 및 수주에 필요한 영어 실력을 갖춘 전문가 양성을 위해 해외건설 영어과정을 전년 대비 3배 규모로 확대 실시 (‘13년 100명→’14년 320명, 건설산업교육원)한다.


또한, 고용부 협의를 거쳐 하반기부터 스페인어·중국어(과정당 25명, 건설산업교육원) 과정을 신설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신흥국 진출 확대에 교두보 역할을 할 우수 인력을 다수 공급할 예정이다.


상기 외국어 전문과정은 모두 원어민·해외건설 경험자로 구성된 강사진이 실제 사례 위주의 수주계약·사업관리 등의 과목을 현지 언어로 교육을 진행한다.


(재직자 과정)


건설업체 재직자의 역량 강화 및 국내건설에서 해외건설 분야로의 전직 확대를 위한 전문 교육도 700명 규모로 실시된다.


기존 3개 대학(원)에서 진행하던 교육을 5개 기관(400명)으로 늘리고, 장기적인 인력 수요가 예상되는 투자개발, 공정·리스크 관리 과정을 신설하였다.


이는 점차 규모가 커지고 있는 해외건설 프로젝트의 사업수행관리 능력 향상 및 리스크 관리 역량 강화를 위한 것이며, 우리 기업의 수익성 향상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중앙대 80명, 충북대 60명, 한양대 120명, 국민대 60명(신규), 해건협 30명(신규)


지방 중소기업 재직자를 위하여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교육을 실시하는 중소기업 맞춤형 출장교육(300명)도 추진할 예정이다. * 중소기업 수요 조사(‘14.2) 결과에 따라 교과과정 개발 후 4월부터 실시


교육희망자는 교육일정 및 지원 자격 확인 후 기관별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하면 되며, 교육비는 전액 국비로 지원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08년부터 현재까지 취업과정 수료생의 취업률은 68%에 달하며, 이를 통해 고용률 증대와 해외건설업체의 수주 역량 강화에 기여해 왔다”면서, “인력양성 규모 확대 및 외국어 신규과정 개설을 통해, 우수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업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뉴스와이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 올해 ‘해외건설 전문인력’ 4천 명 양성 관리자 04-03 709
7 지역 지식서비스 창업 거점 ‘스마트창작터’ 추가 모집 관리자 04-03 732
6 잡코리아 조사결과, 대학생 공모전 합격률 39.8% 관리자 04-03 944
5 잡코리아, 취준생을 위한 ‘연탄 프로젝트’ 진행 관리자 04-03 732
4 2014년 2월 고용동향 관리자 04-03 626
3 2014 국내기업 연봉협상 평균 ‘4.3%’ 인상해 관리자 04-03 1945
2 중기청, 창업선도대학(21개)·600명 청년창업가 육성 관리자 04-03 680
1 미래부, 이공계 대졸 미취업자 대상 전문기술 연수생모집 관리자 04-03 802